클라운어스 – “너희가 원하는 만큼 우리를 광대 취급해라, 그래도 우리는 우리만의 것을 할 것이다”

이미 2018년부터 있었던 밴드이지만, ‘클라운어스’라는 이름은 우리에게도 그랬던 것처럼 여러분에게도 꽤 낯선 이름일 것이다. 제목이 암시하듯, 그들은 그들만의 페이스로 그들만의 것을 한다.

그런데 클라운어스가 정확히 누구인가? 밴드 스스로가 그 질문에 답해 주기 전에, 우리가 먼저 간단히 소개하겠다. 클라운어스는 대한민국의 메탈 밴드이고, 보컬에 이로하나, 기타에 수, 베이스에 한울, 드럼에 리무로 구성되어 있다.
주제적으로, 그들은 인간 감정의 어두운 주제를 가사에 담고, 그러한 부정적 감정들을 그들의 음악으로 뒷받침한 그들만의 방식으로 청중에게 다가간다. 이런 주제는 올해 1월 21일에 발매된 그들의 최신 싱글 ‘Defect’에서도 나타난다.

하지만 이에 대해 우리가 이야기해 주는 대신에, 우리는 그들로부터 직접 이야기를 들어볼 것이다.
한 가지 추가하자면, 이 인터뷰는 여러분이 익숙한 인터뷰와 사뭇 다를 것이다. 왜냐하면 대부분의 질문에 대한 답이 멤버 개개인의 답이 아닌 ‘완전한 한 밴드로서의 답’으로 정리되었기 때문이다. 그들은 짧은 개별적인 답변보다 이렇게 하는 것이 더 낫다고 생각했고, 우리도 그들의 생각에 전적으로 동의했다. 그리고 그들의 답변을 읽으면 여러분도 그럴 것이라고 확신한다.
그럼 이제,

 

바로 시작하자!

본격적인 인터뷰를 시작하기 전에, 오늘 저희가 누구와 인터뷰를 하는지 독자분들이 알 수 있도록 자신들에 대해 소개해 주시겠어요?
클라운어스: 안녕하세요. 저희는 대한민국의 클라운어스입니다. 저희는 그냥 메탈 음악을 기반으로 우리가 하고 싶은 음악을 만들고 하고 싶은 음악을 하는 사람들입니다. 보컬은 이로하나, 드럼은 리무, 기타는 수, 베이스는 한울이 맡고 있습니다.

클라운어스는 2018년부터 있었지만 아마 사람들은 당신들이 누구인지, 음악적으로는 어떤 걸 하는지 적게 내지는 아예 모를 것 같은데요. 밴드로서 당신들의 역사에 대해 말씀해 주실 수 있나요?
클라운어스: 최초의 음악적 컨셉은 드러머 리무의 데모 곡들로부터 왔는데, 대부분 어둡고, 우울하고, 절망적인 곡들이었어요. 밴드의 역사와 관련하여 재미있는 것은, 사실 리무는 이전 밴드에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사람들과 밴드에 신물이 나서 새로운 밴드를 시작하고 싶어 하지 않았다는 거예요. 그냥 원맨 밴드 같은 걸로 혼자서 자신만의 음악을 만들 생각이었죠.
이로하나도 이전에 리무와 함께 같은 밴드에 있었는데, 리무처럼 역시 힘든 시간을 보냈습니다. 하지만 이로하나는 여전히 사람들과 밴드를 하고 싶어 했고, 그래서 지속적으로 리무에게 같이 새 밴드를 만들어 자신들만의 음악을 함께하자고 했습니다. 리무는 처음엔 거절했지만, 결국 마음을 열고 이로하나와 함께 새 밴드를 만들기로 결정했죠.
둘은 이전의 경험으로부터, 이번에는 소위 ‘리더’라는 것이 없는 밴드를 만들기로 했습니다.
이로하나가 새 밴드의 이름을 ‘클라운어스’라고 지었는데, 그 의도는 “너희가 원하는 만큼 우리를 광대 취급하고 비웃어라, 그래도 우리는 여전히 우리만의 것을 하고 우리만의 음악을 할 것이다” 같은 거였어요, 하하.
요약하자면, 최초의 음악적 컨셉은 리무로부터, 정체성은 이로하나로부터, 그리고 팀의 민주적 성격은 둘 모두에게서 왔다고 할 수 있습니다. 리무는 이로하나가 아니었다면 클라운어스는 존재하지도 않았을 것이라고 자주 말하기도 합니다, 하하.

보컬 이로하나

작업의 테마, 주제는 어떤가요? 큰 틀의 전반적인 주제가 따로 있나요, 아니면 여태까지의 발매별로 각각 하나의 주제를 다룬 편이었나요?
클라운어스: 작곡자(지금까지는 항상 리무였어요.)가 자신이 생각한 주제, 느낌과 함께 이로하나에게 곡을 주면, 이로하나가 그에 알맞은 스타일로 가사를 써서 곡 전체의 주제를 완성하는 편입니다. 저희가 이미 앞서 말했던 것처럼 팀의 본질적 정체성은 이로하나로부터 나왔기에, 이로하나의 생각이나 가사가 주로 주제가 되는 편이지만, 음악 그 자체도 똑같이 중요합니다. 결국 작곡가와 이로하나의 감정과 생각이 저희의 전반적인 테마가 된다고 할 수 있을 것 같네요.
그러한 가사와 저희만의 음악 스타일을 통해서 저희는 단지 하나의 특정 주제만이 아니라 우울감, 절망감, 분노, 아이러니하게도 때로는 희망 등 다양한 인간 감정과 존재, 우리 자신, 세계, 우주 등에 대한 철학적 사고, 또는 그냥 우리 인간 내면에서 느끼는 순수한 혼란과 혼돈 등 다양한 주제들에 대해 표현하고 싶습니다.

클라운어스가 메탈 밴드로 분류되기는 해도, 보컬 사운드는 통상적으로 여성 보컬리스트에게서 기대하게 되는 사운드는 아닌데, 개인적으로 이로하나가 여성인 것을 알고, 또 그녀의 스킬에 적잖이 놀랐습니다. 원래 클라운어스 보컬로 여성 보컬리스트를 두려고 했나요?
클라운어스: 사실 저희는 남성 보컬이든 여성 보컬이든 아예 신경도 안 썼어요. 애초에 이로하나와 리무가 밴드를 결성했고, 저희는 그저 함께 저희만의 음악을 하고 싶었을 뿐이었습니다. 그게 다였어요.
저희는 항상 클라운어스의 보컬은 이로하나 한 명뿐이라고 생각해요. 😉

이로하나 당신은요? 왜 이런 남성 중심 장르의 보컬을 추구하게 되었나요? 그냥 스타일이 마음에 들었나요, 아니면 대부분의 다른 여성 보컬리스트들과는 다른 걸 하고 싶으셨나요?
이로하나: 학생 때 메탈 음악을 좋아하게 되어 메탈 스타일의 보컬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메탈 음악을 왜 좋아하게 됐는지는 모르겠지만, 감정적인 부분에서 위로를 많이 받았던 것 같고 메탈 음악의 폭발적인 사운드와 함께 감정을 분출할 수 있다는 것이 좋았던 것 같아요.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한국의 음악이라고 하면 메탈이 아니라 곧바로 아주 인기 있는 K-Pop을 떠올릴 텐데요, 본인들이 이런 K-Pop에 가려지는 것 같은 느낌은 안 드시나요?
클라운어스: K-Pop 등 덕분에 한국이 세계적으로 많이 알려지게 되었고, 한국에 사는 저희 국민으로서는 감사한 일입니다. 저희는 그런 것에 가려지고 어려움을 느끼기보다는, 좀 더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싶습니다. 세계의 사람들이 한국을 더 많이 알게 된 만큼, 세계의 메탈 리스너들도 한국을 더 많이 알게 되고, 또 그만큼 한국의 메탈 밴드들도 더 많이 알 수 있게 되기를 바라요.
어차피 항상 힘들지 않았나요? 하하.

 

‘Tinnitus’, ‘The Time; We Purged’, 그리고 ‘Defect’

이제 발매 음반들에 대해서도 얘기를 해 보죠. 우선 첫 발매였던 ‘Tinnitus’. 이 발매의 생각과 의도는 무엇이었나요? 또 새로이 만나게 된 청중들의 반응은 어땠나요?
클라운어스: ‘Tinnitus’는 저희의 가장 첫 싱글이자 가장 첫 발매였죠. 말하자면 클라운어스의 시작을 알리는 것이었다고 할까? 리무의 올드 스쿨 스타일의 음악 중 하나였는데, 발매에 대한 특별한 의도는 없었습니다. 아마 그냥 메탈 리스너들에게 저희를 처음 소개해 주고 싶었던 것 같아요. 사람들이 저희를 반겨 주고 곡을 좋아해 준 것 같아서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두 번째 발매였던 ‘The Time; We Purged’는 어떤가요? 첫 번째 발매에서 리스너들의 반응을 볼 수 있었을 텐데, 그 점이 두 번째 발매 작업에 어떤 영향이라도 끼쳤었나요?
클라운어스: 저희는 ‘The Time; We Purged’가 저희만의 음악 스타일의 진정한 출발점이라고 생각해요. 이 곡에서 여러가지 다른 시도를 해 보았는데, 그 결과물이 저희에게는 아주 마음에 들었습니다.
첫 번째 발매에 대한 청중의 반응이 두 번째 발매 작업에 특별한 영향을 끼치지는 않았어요. 물론 저희는 항상 리스너 분들이 저희 음악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듣고 싶지만, ‘우리가 원하는 우리의 음악을 하고자’ 모였고 그것이 저희의 가장 높은 우선순위이기 때문에 일단은 저희의 이런 스타일을 계속 이어갈 것 같습니다.

기타리스트 수

두 싱글의 이름들에 대해서 얘기해 보죠. ‘너무 높은 볼륨으로 너무 오랫동안 음악을 들을 때 나타날 수 있는 증상’, 즉 ‘Tinnitus(=이명)’는 앞서 말했던 클라운어스의 테마와 잘 맞는 것 같은데요, 그것과 함께 ‘The Time; We Purged’에 대해서도 말해 주세요.
이로하나: 말씀하신 것처럼 ‘Tinnitus(이명)’이라는 제목이 저희가 만드는 음악 스타일과 잘 맞는다고 할 수 있어요. 그와 동시에 저는 ‘환청’ 또한 의미하고 싶었어요. 우울과 불안에서 오는 자해와 죽음의 유혹의 소리(또는 목소리)가 환청처럼 귓가에 (가사에서는 ‘내 귓가’에) 맴돈다는 내용이죠.
제가 죽음과 관련된 생각을 많이 해서 그런지 두 번째 싱글도 죽음과 관련된 내용이에요. 시간이라는 개념 속에서 빠져나올 수 없는 절망적인 운명을 표현하고 싶었어요. ‘천국’은 사실 죽음에 대한 공포가 만들어낸 허상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했던 기억이 나네요. 제가 어떤 생각을 무시하거나 폄하하는 게 아니라, 그저 제 생각을 있는 그대로 쓰는 것이니 오해하지 마시길!
앞으로도 죽음에 대한 제 생각을 담은 가사를 많이 쓸 것 같아요, 하하.

이제 가장 최근 발매한 ‘Defect’에 대해서 얘기해 보죠. ‘만성 질환이나 기타 망가졌다는 느낌으로 인해 처음부터 (내게) 결함이 있다고 느끼는 것’이 테마인 것 같은데요, 저도 개인적으로 정말 공감되는 주제입니다. 제가 Arlequin Magazine에서는 보통 이런 주제에 대해 이야기하지 않지만, 저도 만성 질환인 선천적 장애가 있어요…. 그래서 저는 더욱 궁금한데, 왜 이런 주제를 선택하게 되었나요? 당신 스스로도 이런 문제와 분투하고 있나요?
이로하나: ‘Defect’의 가사는 말씀하신 것처럼 제가 가지고 있는 만성 질환을 바탕으로 쓴 가사입니다. 제 결함(defect)을 받아들이는 공허함에 대한 내용이에요. 공허함은 좀 슬프기도 하지만, 그와 동시에 아이러니하게도, 더 큰 고통이나 장애가 있는 분들이 이 곡을 듣고 절망을 느끼기보다는 (저와, 다른 사람과) 함께 슬픈 감정을 나누고 해소할 수 있다면 정말 기쁠 것 같아요.
모든 생명은 죽음을 피할 수 없으니, 이 곡의 가사와 ‘망가졌다’는 느낌이 누구에게나 적용될 수도 있을 거예요. 아니면 그냥 고통과 장애 등을 가진 사람들에게 적용될 수도 있고… 하지만 가사가 워낙 주관적이고 절망적이어서, 다른 누군가를 위로하거나 공감하기는 힘들 수도 있을 것 같네요, 하하.
또 인터뷰 진행자인 스테파니가 그녀의 얘기를 해 주어서 정말 고마워요 (*(*스테파니: 이 인터뷰에서 읽을 수는 없지만). 저도 함께 위로를 받고 있는 느낌이랄까.

 

Clownus – “Defect” (MV)

 

더 많은 관객들, 새로운 방식의 공연

주제를 완전히 바꿔서, 올해 1월 16일에 당신들은 Madmans Esprit, Dark Mirror Ov Tragedy와 함께 온라인으로 생중계되는 공연을 했는데요, 어떠셨나요?
클라운어스: 온라인 생중계 공연이 저희로서는 처음이긴 했지만, 이미 다른 밴드들이 하는 것을 많이 봐서 그렇게 색다르지는 않았습니다. 그냥 저희가 해 오던 대로 해서, 저희가 볼 수 없었던 온라인상의 추가 관객들이 불편하지는 않았어요. 하지만 저희는 이런 방식의 중계가 아티스트와 팬뿐만 아니라 공연 기획자와 진행자 등 모두에게 좋은 면이 있다고 생각해요. 팬으로서는 아티스트의 공연을 보기 위해 실제 공연장에 있지 않아도 세계 어디에서든 그 공연의 일부가 될 수도 있고요. 좋은 것 같아요, 특히 이런 시기에는……

베이시스트 한울

이런 방식의 중계에는 좀 우울한 원인이 있죠? 코로나바이러스-19 상황과 관련하여 아티스트들이 찾은 방안 중 하나이니까요. 저희는 코로나가 터지고 나서 많은 아티스트와 이야기를 나눴는데요, 그래서 독자들이 일본의 상황에 대해서는 꽤 잘 알고 있습니다만, 한국의 상황은 어떤가요? 당신들도 규제나 문제에 부딪혀 예정했던 것들에 차질이 생기거나 했나요?
클라운어스: 한국도 다른 나라들과 같을 것 같아요. 전면적인 락다운까지는 아니었지만 사적 모임 제한, 다중이용 시설 영업시간 제한, 라이브 공연 등을 포함한 다양한 이벤트의 제한 등 다양한 규제들이 시행되었습니다. 코로나 사태로 아티스트들의 공연과 발매 활동 등이 많이 줄었고, 더 이상 버티지 못 하고 사업을 접는 라이브 클럽들도 많았어요. 그래서 씬이 더욱 침체된 것 같은 느낌이 들어요. 물론 이 전염병이 저희 계획에도 차질을 줬다는 건 놀라운 일도 아니죠.
지구상의 모두에게 힘겨운 시간이에요. 어서 전염병 사태가 끝나든, 풍토병이 되어 사람들이 어떻게든 컨트롤할 수 있게 되든, 상황이 하루 빨리 나아지길 바랍니다.

 

더 많은 리스너들에게 클라운어스의 세계 소개

코로나 사태로 인해 세계의 사람들은 유흥거리를 찾을 수 있다면 어디서든 찾고 있습니다. 그리고 물론 저는 독자들에게 “클라운어스 음악 한 번 들어보세요!”라고 추천해 줄 수 있지만, 만약 당신들이 우리 독자들을 설득시켜야 한다면 어떤 식으로 할 수 있을까요?
클라운어스: 솔직히 저희는 저희가 어떤 하위장르 또는 어떤 종류의 음악을 하는지 말할 수 없(고 또 말하지 않)을 거예요. 저희가 저희 음악을 볼 때는 멜로딕 데스 메탈도 아니고, 데스코어도 아니고, 블랙도 아니고, 완전 프로그레시브인 것도 아닌 그냥 클라운어스 음악인 것 같습니다. 아마 그게 저희가 고지라, 페이스리스 같은 레퍼런스를 내세운 이유일지도요, 하하.
저희는 오히려 저희 음악과 스타일에 대한 리스너들의 다양한 의견을 즐기는 편입니다.
그러니 혹시 저희가 궁금하거나 저희를 정의해 보고 싶으시면, 한 번 들어보세요! 😊

만약 사람들이 당신들의 음악을 확인해 보고 싶으면 어디서 찾아볼 수 있나요? 스트리밍 서비스에서 찾을 수 있나요? 아니면 CD로만 들을 수 있나요?
클라운어스: 밴드캠프에서뿐만 아니라 스포티파이나 애플 뮤직과 같은 다양한 온라인 스트리밍 플랫폼에서도 저희 음악을 찾아보실 수 있습니다. 아쉽게도 저희 음악의 CD는 있지 않지만, nO aUTHORITY의 웹숍에서 저희의 머천다이즈를 찾아보실 수 있어요.
그리고 저희의 유튜브 채널에서 저희의 최신 싱글 ‘Defect’의 뮤직비디오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드러머 리무

SNS는 어떤가요? 사람들이 클라운어스의 정보나 업데이트를 어디서 팔로우하고 알 수 있을까요?
클라운어스: 저희는 인스타그램이 가장 편하지만 페이스북, 트위터, 유튜브 채널도 있어요. 코로나로 공연을 자주 할 수 없으니 온라인으로도 소통할 수 있도록 노력하려고 해요.
점점 더 많은 분들이 저희 음악을 들어 주시면 좋을 거고, 더 많은 분들과 함께 공유해 주시면 더더욱 좋을 거예요. 머천다이즈를 구매하거나, 아니면 포스트를 공유하는 것처럼 아주 간단한 일이라도 저희에게는 모두 정말 감사한 일입니다. 작은 것도 저희에게는 모두 큰 힘이 될 거예요.
저희와 세계의 리스너들 사이에 언어 장벽이 있을 수 있지만, 리스너들이 저희에게 해 주는 것처럼 저희 음악 또한 리스너들에게 어떤 식으로든 힘이 되어 줄 수 있길 바랍니다.

클라운어스의 앞으로의 계획은 어떻게 되나요? 뭔가 새롭게 준비하고 있는 게 있나요?
클라운어스: 궁극적으로 저희는 그냥 계속해서 저희만의 음악을 만들고 이를 통해 많은 사람들과 소통하고 싶습니다. 당장으로선 새로운 싱글 작업을 하고 있는데, 이제 막 시작된 것이라 아쉽게도 지금으로선 말할 게 많지 않네요.

이제 한 질문만 남았는데요, 오늘의 마지막이니 아마 무엇인지 알고 계시겠죠. 이 인터뷰를 읽은 모두에게 한 말씀 해 주신다면?
클라운어스: 저희는 움직일 준비가 되었고, 앞으로 계속 나아갈 것입니다.
2022년에는 더 좋은 한 해를 보내시길 바라고, 이 전염병의 끝을 다같이 함께 볼 수 있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추가 정보

비록 클라운어스가 이곳 Arlequin Magazine에서 일반적으로 다루는 종류의 밴드는 아니지만, 우리의 다른 일반적인 주제들과 마찬가지로 그들의 이야기도 즐겁게 들었(읽었)길 바란다. 우리가 좋아하는 한 가지는, 단순히 여러분이 이미 알고 있을 수도 있는 아티스트에 대해 알려주는 것 말고도 여러분이 들을 새로운 음악을 찾을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것이다.

만약 여러분이 클라운어스의 작업물을 찾아보고자 결정하였다면, 애플 뮤직과 스포티파이에서 스트리밍할 수 있다. 그리고 만일 그들에게 더욱 직접적인 도움을 주고 싶다면, 밴드캠프에서 그들의 작업물의 디지털 버전을 구매하여 컴퓨터에 다운로드 받는 것으로 그들을 직접적으로 서포트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인스타그램이 그들의 애용 SNS이긴 하지만, 페이스북과 트위터에서도 그들을 찾아볼 수 있다. 모든 링크들은 아래의 ‘Follow’ 섹션에 있다.

 

Follow 클라운어스

Clownus

Irohana
Sue
Hanwool
Limu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